꾸러미 뒷 이야기 – “어쩌스까? 대추 못내겠네” 2019.01.31

이번 꾸러미에 마른 대추를 넣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농부 님과 2주전 한 약속이었지요. 햇볕에 잘말린 대추가 있으니 설명절을 지내는 회원들의 제수용품으로 썼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곁들었지요. 허가 물품구성이 끝나갈 무렵이 월요일 저녁 전화가 왔습니다.

하이고 미안혀서 어쩌? 대추가 벌레가 먹어버렸네. 겉은 멀쩡한데 쪼개니께 간혹 벌레가 있구먼. 쪼개보고 넣을 수도 없고... 회원들로부터 항의 받을 수 있으니 보내지 않았으면 좋겄어...”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묻어나는 목소리가 전화기를 타고 전해집니다. “급하게 다른 물품으로 어떻게 바꾸나?”하는 난감한 생각이 앞섰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에 물품 하나에 대해 꼼꼼하게 검수해 주신 농부 님께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여러 물품을 준비하다 보니 가끔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답니다. 좀 더 잘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일이니 서로 이해하고 배려해 나가길 소망합니다.반찬꾸러미가방.png

 

 

 

다른 게시물 보기

언땅에서 냉이캐기... 무투입 농법을 아시나요 2019.02.15
■고랑이랑 배송지에서 - 빈박스가 반갑네요 2019.02.15
◆고랑이랑 들녘에서 – 회원제 말고 없을까요? 2019.01.31
꾸러미 뒷 이야기 – “어쩌스까? 대추 못내겠네” 2019.01.31
느끼한 속을 씨원하게∼... 청국장, 대파, 배추로... 2019.01.31
고랑이랑 들녘에서 – 백조와 고딩의 양파밭 ‘이불덮기’ 2019.01.21
◆고랑이랑 들녘에서 – 조끼엔 있고 먹거리엔 없는 것 2019.01.21
애증의 ‘딸기’, 반가운 ‘달래’... 착한 소비 알려준 ‘소소란’ 2019.01.16
고구마의 긴 여정... 이 한가지 만으로도... 2018.12.03
토종 고춧가루 매워요... 달달한 배말랭이로 입가심 하세요 2018.12.03
고랑이랑 들녘에서 - 무엇을 채우고 비울까요? 2018.12.03
◆고랑이랑 들녘에서 – 베고 캐고 포장하고... 갈길은 멀고 마음은 바쁘고 2018.10.24
물품 이야기 - 폭망한 연근, 첫 수확 한 사과, 난감한 토란 “드세요 2018.10.24
◆고랑이랑 들녘에서 – 왜 ‘쌀’만 미워하나요? 2018.10.10
70대 두 여인의 특별한 선물, 야생 다래⦁우린 감 2018.10.10
‘먹는 것과 먹어주는 것’의 차이 2018.10.02
◆고랑이랑 들녘에서 – ‘깨복쟁이’ 산하의 방식으로... 2018.09.05
9월 1주 물품이야기 - ‘추희’를 아시나요? ... 미리 맛보세요 ‘송편’ 2018.09.05
8월2주 담뿍 꾸러미 - 캠벨 대신 ‘포도의 여왕’을 ... 기다렸던 ‘햇’ 고구마 [1] 2018.08.28
“때론 농부가 너무 싫을 때가 있다”... 그래도? 2018.08.28